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유가족 "여야 재합의안,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최종수정 2014.08.19 19:59 기사입력 2014.08.19 19: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19일 여야 원내대표의 세월호특별법 재합의안을 반대했다.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는 이날 오후 여야 합의안이 발표된 뒤 국회 본청에서 별도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의 재합의안에 대해 "세월호 유가족은 반대한다"고 밝혔다.

가족대책위는 핵심 쟁점인 특별검사후보추천위원회의 국회 몫 위원 4명 중 여당 몫 위원 2명을 유족과 야당의 사전 동의를 받아 추천하기로 한 것과 관련, "세월호 유가족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세월호 유가족은 재협상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가족대책위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게 내곡동 특검처럼 (특별검사를) 야당이 추천하고, (특검추천위원) 여당 몫을 야당에 돌리는 분명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며 "(새누리당이) 받아들이지 않은 부분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가족대책위는 기자회견 뒤 경기도 안산으로 이동, 전체 유가족들과의 총회를 열고 여야 재합의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