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영만 '도박 중독' 타짜 만난 사연

최종수정 2014.08.19 10:30 기사입력 2014.08.19 10:30

댓글쓰기

배영만 (사진=KBS2 '여유만만' 방송 캡처)

배영만 (사진=KBS2 '여유만만'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영만 "도박 중독, 타짜 만나고 정신 차렸다"

코미디언 배영만이 도박중독을 벗어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배영만은 19일 오전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해 "결혼 후 도박에 중독됐다"고 밝혔다.

배영만은 "내가 도박을 너무 좋아하니까 장모님이 어느 날 타짜를 데려왔더라. 그제야 '이게 사기였구나'를 느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모르는 분은 절대 도박을 하면 안 된다. 당시 타짜가 내가 원하는 모든 패를 만들어주더라. 그 장면을 보고 '이거 안 되겠다' 느꼈다"고 덧붙였다.
배영만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배영만, 도박했었구나" "배영만, 이제 안 해서 다행" "배영만, 대단한 장모님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