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 밴드·3D 가상현실 뷰어, 직접 만든다…'웨어러블X 페어' 열려

최종수정 2014.08.19 12:00 기사입력 2014.08.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생활 속에 활용되는 웨어러블 기기를 직접 보고, 듣고, 만들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스마트 밴드, 3D 가상현실 뷰어 등을 일반인이 만들어볼 수 있는 체험교육 프로그램 등이 제공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웨어러블 기술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창의·창작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체험형 문화행사인 '웨어러블 X 페어'를 23일~24일 대학로 홍대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

행사는 크게 웨어러블 기기 전시, 체험교육, 포럼·세미나로 구성됐다. 청소년, 대학생, 일반인 뿐 아니라 개인 손수제작자(메이커), 스타트업, 연구소, 기업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해 소통·교류하는 문화축제로 진행된다.

특히 전시 공간을 학교·병원·운동장 등 일상생활 공간으로 구성하고, 그 속에서 웨어러블 기술이 활용되는 사례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예를 들면 학교(웨어러블 스쿨)로 꾸며진 전시공간에서 교사가 손가락과 팔의 움직임을 이용한 화면제어 기술로 학생들에게 교육자료를 제공하는 '웨어러블 제스처' 기기를 체험할 수 있다.

또 기업이나 연구소 제품 뿐 아니라 개인 손수제작자(메이커)가 창의적 아이디어로 손수 만든 아마추어 작품들도 함께 소개해, 일반인도 웨어러블 기술을 쉽게 접하고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체험교육 공간에서는 '만보계 만들기' 등 청소년·대학생 및 일반인이 직접 나만의 웨어러블 기기를 만들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만보계'는 개인 손수제작자(메이커)가 실제로 개발한 아이디어 작품으로, 교육과정을 통해 참가자들도 스스로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하기 위해 기획됐다.

개인 손수제작자(메이커)와 전문가를 위한 포럼·세미나도 열린다. 메이커 포럼에서는 '웨어러블 기술과 메이커 운동'을 주제로 메이커 운동의 확산 배경 및 국내외 현황에 대한 강연과 토론이 열린다.

메이커·스타트업이 자신의 프로젝트를 발표·공유하는 워크숍도 개최된다. 전문가 포럼에서는 예술, 의료, 전자통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모여 웨어러블 기술을 활용한 사업화 사례와 웨어러블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웨어러블 기술, 기기 등에 관심 있는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행사 홈페이지(http://www.kofac.re.kr/xfair/index.html)를 통해 행사 세부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최영해 미래창조과학부 창조경제기획국 심의관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평소에 어렵다고 여길 수 있는 최신 과학기술에 대해 꾸준히 관심과 호기심을 키우고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