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도경비대, 급식비 44% 삭감 "라면·생수 사먹을 돈 인데…"

최종수정 2014.08.19 10:19 기사입력 2014.08.19 10:19

댓글쓰기

독도경비대의 급식비가 44% 줄어들어 생수값을 걱정하게 됐다.(사진출처 = JTBC 뉴스 캡처)

독도경비대의 급식비가 44% 줄어들어 생수값을 걱정하게 됐다.(사진출처 = JTBC 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독도경비대, 급식비 44% 삭감 "생수 사먹을 돈 인데…"

올 하반기 관할 경북경찰청이 새로 경찰관을 채용하면서 인건비가 늘어 전체 예산이 부족해진 탓에 독도경비대원 급식비가 44%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경북경찰청과 독도경비대에 따르면 지난 7월 1일부터 독도경비대원 하루 급식비가 1만5000원에서 8350원으로 6650원 감소했다. 독도경비대원에 대해서는 일반 전·의경 하루 급식비와 똑같은 8350원에 ‘사기진작 및 특수지역 근무 위로금(이하 위로금)’ 6650원을 추가 지급했다.

경비대는 위로금을 라면·빵 같은 부식과 생수를 사는 데 주로 썼다. 독도경비대 측은 “지금까지는 예산이 깎이기 전에 비축해 둔 생수·라면 등을 먹고 있지만 앞으로는 허리띠를 졸라매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독도경비대장은 “8350원으로 하루 세끼를 마련하는데는 문제가 없으나 대원들이 우리땅을 수호하는 독도경비대원으로서의 자부심에 상처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급식비가 깎였다는 소식을 안 경찰청 본청은 지난 15일 경북경찰청에 부족분을 지원하겠다고 통보했다. 하지만 언제 지원할 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