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상의 “진도 특산품을 한가위 선물로”

최종수정 2014.08.19 08:50 기사입력 2014.08.19 08: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대한상공회의소는 세월호 사고로 침체에 빠진 진도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국 71개 상공회의소와 함께 ‘진도 특산품으로 한가위 선물하기’ 행사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대한상의는 전국 15만 회원 기업에 공문을 보내 “진도는 전복과 멸치, 미역 등 수산물은 물론 구기자와 울금, 검정 쌀 등 농산물 품질이 좋고 값이 싸다”며 “올해 추석 선물은 진도산 특산물로 준비해 세월호 참사 여파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진도 군민을 돕자”고 제안했다. 이어 “5일간 이어지는 추석 연휴 기간 세방낙조, 남도 진성, 백조도래지 등 진도 지역 관광지를 방문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이번 행사가 침체된 진도 지역 경제를 살리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진도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회원 기업의 참여를 독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