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법 변형하면서는 못해" 野 "與, 상황 제대로 직시해야"

최종수정 2014.08.18 18:28 기사입력 2014.08.18 18: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두고 힘겨루기 중인 여야가 7월 임시국회 회기 종료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도 평행선만 달리고 있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8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월호특별법 협상의 핵심쟁점인 특검 추천권에 대해 "실정법을 변경하면서까지는 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사회의 근간인 원칙과 상식의 선에서 그런 것을 협상으로 삼는다면 국민 누가 국회를 믿겠느냐"고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법과 원칙을 무시하고 변형시켜 가면서까지 협상하고 타협을 만들어낸다면 국민이 세월호 문제를 더나 정치권과 공직자, 입법부를 믿겠느냐"며 "국민은 법과 원칙, 실정법 테두리 내에서 타협해서 만들라는 것이지 기본 원칙과 법을 무시하면서까지 하라는 요구는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2014년 국감은 이게 타결되지 않으면 무산될 수 있다"고도 했다.

새정치민주연합도 국정감사 보이콧 카드까지 꺼내며 배수의 진을 쳤다. 박범계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세월호특별법 타결 없이는 세월호 침몰사고 피해학생 특별법과 국정감사 분리실시를 위한 법률 개정안처리는 없다는 것이 새정치연합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한정애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세월호특별법 제정은 새정치연합에 양보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에게, 그리고 유가족에게 양보하는 것"이라며 "김무성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이석현 국회 부의장을 비롯한 문희상, 정세균, 박병석, 원혜영 유인태 의원 등 중진 의원들도 이날 오찬회동을 통해 새누리당의 양보를 촉구했다. 이 부의장은 "세월호특별법 협상은 꼭 타결돼야 하고 특히 새누리당이 상황을 제대로 직시해야 한다"며 "유가족들의 뜻을 꼭 반영해 추천권을 야당이나 진상조사위에 줘야한다"고 주장했다.
강기정, 우원식, 정청래 의원 등 당 소속 의원 10여명도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36일째 단식농성중인 '유민이 아빠' 김영오씨를 만나 간담회를 여는 등 여당을 압박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