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슐리 영 새똥 입에 들어가…경기 패배와 함께 참변

최종수정 2014.08.17 13:25 기사입력 2014.08.17 13:25

댓글쓰기

애슐리 영이 경기 중 새똥을 먹는 사건이 벌어져 화제다.(사진출처 = SBS 중계방송 캡처)

애슐리 영이 경기 중 새똥을 먹는 사건이 벌어져 화제다.(사진출처 = SBS 중계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애슐리 영 새똥 입에 들어가…경기 패배와 함께 참변

애슐리 영이 경기 중 새똥을 먹는 사건이 벌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스완지 시티는 16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서 열린 '2014-15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기성용, 시구르드손의 연속골에 힘입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2-1로 격파했다.

특히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기성용은 공수를 조율하다 전반 28분 단 한 번의 역습 찬스에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첫 골을 뽑아냈다.

맨유는 후반 8분 웨인 루니 오버헤드킥으로 1-1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지만, 후반 27분 시구르드손에게 결승골을 얻어맞아 패배했다.
이날 경기 결과만큼 흥미로웠던 장면은 애슐리 영이 새똥을 먹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힌 것이다. 이는 당초 상대 선수의 침으로 여겨지기도 했지만, 각도나 굵기, 색깔 등을 볼 때 참새의 똥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은 "애슐리 영 새똥, 운이 얼마나 없으면" "애슐리 영 새똥, 무슨 맛이었을까" "애슐리 영 새똥, 진짜 너무 화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