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경련 "우리 경제 회복시간 놓치지 않아야"

최종수정 2014.08.15 20:45 기사입력 2014.08.15 20: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재계가 정부의 경제 활성화 의지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내면서도 현재의 위기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5일 박근혜 대통령이 제69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경제 활성화를 위한 의지를 밝힌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경제계는 광복절 경축사에서 정부가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의지를 밝힌 점에 대해 매우 환영한다"고 논평했다.

특히 규제개혁과 경제혁신 3개년 계획, 확장적 재정운용 등을 적극 추진하고, 지체되고 있는 경제살리기 법안들의 조속한 처리를 강조한 것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현재 우리나라는 경제를 이끌어 가던 수출이 불황형 흑자를 이어가고 있고, 침체되어 있는 내수경기도 쉽게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세계 경제성장률보다 낮은 상황이 지속되는 것을 하루 빨리 탈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경련은 "급속한 저출산 고령화로 인해 우리 경제를 회복시킬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현재 상황이 위기상황임을 모든 경제주체들이 인식하고,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등 정치권에서도 대승적인 차원에서 소모적인 논쟁보다는 우리 경제의 회복시간을 놓치지 않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언급했다.

전경련은 "경제계도 우리나라가 당면한 저성장을 탈피하기 위해 차세대 성장동력 발굴 및 생산성 향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