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황방한] 교황 "세월호 십자가 로마에 가져가겠다"

최종수정 2014.08.15 18:15 기사입력 2014.08.15 18: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15일 세월호 참사 유가족에게 받은 십자가를 로마로 가져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월호 유가족이 안산에서 대전까지 메고 걸어 온 해당 십자가는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를 통해 교황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천주교 교황방한위원회는 "교황이 십자가를 가져가는데 필요한 절차는 주한 교황대사관에서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보 순례단이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아이들의 눈물'이라며 떠 온 바닷물은 미사가 열린 대전월드컵경기장 내로 반입이 금지돼 있어 전달되지 못했다.

앞서 안산 단원고 학생 고 이승현 군의 아버지 이호진씨와 고 김웅기 군의 아버지 김학일 씨 등은 지난달 8일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과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며 십자가를 메고 안산을 출발해 지난 13일 대전에 도착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성모승천대축일' 미사를 앞두고 제의실 앞에서 세월호 생존 학생 2명과 유가족 8명 등 10명을 만났다.

김씨가 "300명의 억울하게 죽은 영혼이 십자가와 함께 있다"며 "억울하게 죽은 영혼과 같이 미사를 집전해달라"고 말하자 교황은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유가족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뜻이 담긴 노란 리본과 팔찌를 교황에게 건넸고, 교황은 제의에 노란 리본을 달고 미사를 집전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