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유가족 600명, 16일 광화문광장 시복미사 참석

최종수정 2014.08.15 10:12 기사입력 2014.08.15 10: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천주교 '순교자 124위 시복미사'에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600여 명이 참석한다.

허영엽 천주교 교황방한위원회 대변인은 15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연 브리핑에서 "세월호 유족 대표, 범국민대책위원회와 협의한 결과 600여 명이 참석하게 해 달라는 유족 요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간 참석 여부를 놓고 협상을 진행한 천주교와 유가족들은 시복행사에 참여하는 동안 현재 여러 개 설치된 단식 농성천막 가운데 두 동만 남겨두고 나머지는 임시 이동시키로 합의했다.

따라서 농성천막은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 그대로 둔채 시복미사가 거행된다. 다만 시복미사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은 현재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부근의 농성장을 벗어나 제단 근처 교황을 좀 더 가까운 거리에서 볼 수 있는 좌석으로 옮긴다.

한편 세월호 범국민대책위원회는 15일 오후 광화문에서 집회를 여는 데 이어 저녁에는 시청광장에서 문화제를 열 계획을 변경, 오후에 시청광장에서 집회만 하고 철수하기로 했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