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낱말의 습격]반목(反目), 눈이 뒤집히다(132)

최종수정 2014.08.20 06:38 기사입력 2014.08.20 06:38

댓글쓰기

반목이란 말이 있다. 불화(不和)와 비슷하게 쓰이지만, 그 표현은 참 리얼하다. 눈이 뒤집혔다는 의미가 아닌가. 서로를 미워하는 일에는, 대개 스스로가 발명한 그럴 듯한 이유가 있게 마련이지만, 제3자가 보기에는 그것이 억지에 가깝거나 무시해도 좋을 하찮은 것이어서 이유같지 않은 이유일 경우가 있다. 왜 저토록 불같은 미움이 생긴 것일까. 그것을 바로잡으려 하면 할수록, 그 태도가 강경해지고 단호해져서, 주위에서도 충고를 멈추게 된다. 반목의 이유는 대개 스스로에게 있다. 자신의 눈이 뒤집힌 상황이라 상대를 바르게 보지 못하고 문제의 핵심 또한 놓친다. 눈이 뒤집히면 자기라도 돌아볼 수 있는 관조(觀照)가 생겨야할텐데, 앞도 안보이고 뒤도 안보이면서 적의만 잔뜩 키우는 백안(白眼)이 되기 쉽다.

사람이 사람을 싫어하는 것을, 수학공식처럼 정리할 순 없다. 무단히 그냥 싫은 경우도 있고, 자신도 왜 싫은지 모르는 경우도 있다. 사소한 이유가 있었는데, 문득 쌓인 눈송이가 소나무 가지를 기울게 하듯 걷잡을 수 없이 큰 무게로 발전한 경우도 있다. 기질이 맞지 않거나 체질상 어울리기 어렵거나, 철학과 코드가 맞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많은 관계들의 이유 50%는 자신에게 있다는 것을 우린 자주 까먹는다. 내 눈이 뒤집혀있는 상태를 인정하지 않는다. 이유들의 비율이 상대 쪽으로 무겁게 매겨질수록, 내 눈의 편견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것을 놓친다. 내 멀쩡히 뜬 눈도 놓치는 것이 많지만, 때로는 이렇게 홱 까뒤집힌 눈 때문에 바라보지 못하는 것 또한 적지 않으리라. 반목의 어리석음 또한 내 등에 죽비를 치는 스승이다.


'낱말의 습격' 처음부터 다시보기
이상국 편집에디터 iso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