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첩 필사본 ‘대동여지도’ 일부 발견

최종수정 2014.08.11 10:52 기사입력 2014.08.11 10:52

댓글쓰기

경상도와 전라도 중·북부 그린 17·18층 복층구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
대동여지도 전체/국립중앙도서관 제공

대동여지도 전체/국립중앙도서관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최근 국립중앙도서관은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은 11첩의 필사본 ‘대동여지도’의 일부를 수집했다. 이 지도는 일반인들이 알고 있는 22첩으로 구성된 목판본 ‘대동여지도’의 17층과 18층(경상도와 전라도의 중·북부)을 합해 그린 구조다. 세로×가로의 크기가 60×215cm의 대형으로 표지에는 ‘大東輿地圖(대동여지도)’라는 이름 옆에 작은 글씨로 ‘二(이)’가 적혀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이번에 수집된 11첩의 필사본 ‘대동여지도’의 일부가 김정호가 22첩의 목판본 ‘대동여지도’를 제작하기 전에 실험적으로 만들었던 작품이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11일 밝혔다. 김정호는 1834년에 제작한 ‘청구도’(2책)도 이후 1849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개정판을 만들었다. 김정호는 자신이 원하는 지도의 내용과 형식을 완성하기까지 지속적인 실험과 개정을 계속했다. 이에 김정호와 그의 지도 제작에 대한 관련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일반인들이 알고 있는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는 1861년에 제작된 22첩의 목판본이다. 하지만 김정호는 1850년대에 14첩의 필사본 ‘대동여지도’, 18첩의 필사본 ‘대동여지도’, 23첩의 필사본 ‘동여도’(대동여지도의 줄임말)를 제작하는 등 완성본이 나오기까지 다양한 형식과 내용으로 여러 차례에 걸쳐 실험을 거쳤다. 이를 토대로 만들어진 최종본이 1861년에 제작된 22첩의 목판본 ‘대동여지도’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