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리수용 외무상 "핵억제력 보유는 미국 적대시정책 따른 결단"

최종수정 2014.08.11 07:28 기사입력 2014.08.10 22:14

댓글쓰기

한미군사훈련 비난…연방제 통일방안 거듭 주장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10일 "우리가 핵억제력을 보유한 것은 미국의 끊임없는 적대시 정책과 군사적 압력, 핵위협 공갈에 시달리다 못해 부득불 내리지 않으면 안 되는 우리의 결단이었다"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미얀마 네피도의 국제컨벤션센터(MICC)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핵보유는 우리의 선택이 아니었다. 우리의 핵은 말 그대로 전쟁을 막기 위한 억제수단"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수행 중인 최명남 북한 외무성 부국장이 약식 기자회견을 통해 전했다.

북한은 이날 회의에서 핵 문제와 관련 이런 기존입장을 되풀이하면서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리 외무상은 또 "어떤 사람들은 우리 군대의 로켓 발사 훈련이 조선반도의 정세를 긴장시킨다고 말하지만 그들은 조선 반도에서 어느 측의 군사훈련이 압도적으로 규모가 더 크고 위협적이고 더 횟수가 잦은가를 살펴봐야 한다"면서 한미 합동 군사훈련을 비난했다. 그는 "일방의 위협은 타방의 대응을 초래하기 마련"이라면서 "그런 호상 작용 과정에 전쟁이 터진다는 것은 역사가 보여주는 교훈"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조선반도와 주변 지역에서 전쟁의 위험을 들어내고 항구적인 평화를 보장할 수 있는 방안은 연방제 방식으로 통일하는 것"이라면서 "연방 국가 안에 서로 다른 두 개의 국가를 그대로 두는 방식이기 때문에 통일 과정에서 충돌할 일이 없다"고 기존 북한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연방제 통일방안이 실현되지 못한 이유로 "우리나라를 분열시킨 장본인인 미국이 아직도 남조선의 군통치권을 틀어쥐고 있다"고 강변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