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우리경제, 경기회복세 여전히 부진한 모습"

최종수정 2014.08.07 10:00 기사입력 2014.08.07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정부가 최근 우리 경제에 대해 "경기 회복세가 여전히 부진한 모습"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7일 기획재정부는 '8월 최근 경제동향(그린북)'을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물가 안정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고용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으며, 산업활동이 4~5월의 부진에서 온전히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소비·투자 등 내수 개선세가 미약하고, 수출 개선세도 견고하지 못해, 경기 회복세가 여전히 부진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고용시장은 4개월째 부진했고, 투자도 감소했다. 일 평균 수출도 전달에 비해 줄었다. 6월 고용시장은 4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취업자 증가폭은 전년 동기 대비 39만8000명으로 전달(41만3000명)에 비해 줄었다. 또 6월 설비투자는 기계류 투자의 부진으로 2개월 연속 감소했다. 6월 광공업 생산은 전달의 부진을 다소 만회했다. 7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7% 늘었지만 일평균 수출은 19억4000만달러로 전달에 비해 3억4000만달러 줄었다.

이 같은 지표들이 중첩되면서 정부가 우리 경제에 대해 '부진하다'는 평가를 내린 것이다. 기재부는 또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러시아 제재와 중동지역 정정불안 등 대외 위험요인도 여전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우리 경제에 대해 이 처럼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은 지난달부터다. 정부는 지난해 6월 이후 줄곧 우리 경제에 대해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해왔다. 그러나 지난달 1년 만에 "경기 회복세가 부진하다"는 평가를 내렸고, 이달에도 이와 같은 평가를 내린 것이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