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룹섹스 등 ‘변태성욕자 SNS모임’운영 30대의 말로

최종수정 2018.09.11 07:02 기사입력 2014.08.07 00:00

댓글쓰기

대전지방경찰청, SNS모임방 만든 뒤 회원 500여명 모집해 음란행위사진 찍어 퍼트린 C모(34)씨 구속…회사원, 가정주부 등 SNS모임 회원 17명 불구속입건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그룹섹스 등 변태성욕자들의 SNS모임을 운영한 30대 남성이 대전에서 구속되고 회사원, 가정주부 등 모임회원 17명이 불구속입건 됐다.

대전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모임을 만들어 음란물을 퍼트린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운영자 C모(34)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은 또 K모(36·여)씨 등 SNS모임 회원 17명을 같은 혐의 등으로 불구속입건했다.

C씨는 폐쇄형 SNS모임방을 만들어놓고 회원 500여명을 모집, 이들의 음란한 짓을 담은 사진을 찍어 SNS으로 퍼트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C씨는 ‘여성경매’게시판을 만들어 남녀회원들끼리의 성관계만남을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회원들끼리 그룹섹스를 하도록 해놓고 현장에 나가 성관계장면을 사진으로 찍은 뒤 SNS모임방에 올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회원들 가운데엔 회사원, 가정주부 등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해준다.

C씨는 회원들이 촬영한 음란장면을 스스로 올려 서로 볼 수 있게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그는 인터넷음란사이트인 ‘소라넷’에서도 회원 2만명 규모의 클럽을 만들어 운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대전지방경찰청은 꾸준한 모니터링으로 이와 비슷한 범행 단속을 크게 강화할 방침이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