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가 마친 朴대통령 "경제살리자" 대국민메시지

최종수정 2014.08.04 12:00 기사입력 2014.08.0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여름휴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함에 따라 휴가기간 구상한 향후 국정 방향에 관심이 쏠린다.

박 대통령은 휴가복귀 후 첫 업무일인 이날 공식일정을 잡지 않고 청와대에 머물며 다음날 국무회의에서 내놓을 대국민 메시지의 내용을 다듬었다. 윤 일병 폭행 사망 사고 등을 포함해 지난 주 발생한 현안에 대한 참모진 보고도 받았다. 박 대통령은 이날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하며 2기 내각 구성을 위한 실무작업도 모두 끝마쳤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휴가 이후) 앞으로는 경제ㆍ민생과 관련해서 여러 신경 쓸 일이 많고 그에 관한 일정들도 펼쳐진다"며 "(박 대통령은) 그에 대한 구상을 하고 필요한 보고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5일 오전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국민들과 정치권을 향해 내놓을 하반기 국정 방향이다. 세월호 참사 후 인적쇄신에 집중했던 국정운영의 축을 경제활성화와 공직사회개혁으로 전환할 것이며 이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또 윤 일병 사고와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고 강력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도 지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은 이번주 통일준비위원회 1차회의를 열며 통일대박 구상을 구체화하는 작업에도 착수한다. 이어 8월 중 무역투자진흥회의ㆍ규제개혁장관회의ㆍ국민경제자문회의 등 경제 관련 회의를 연속 주재하며 민생경제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혁 등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전날 박 대통령은 2기 내각 마지막 인선으로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 김종덕 홍익대학교 교수를 내정하고 해양수산부 차관에는 김영석 대통령비서실 해양수산비서관을 임명했다. 김 후보자는 한국데이터방송협회장, 한국디자인학회장, 홍익대 광고홍보대학원장 등을 역임한 영상ㆍ언론ㆍ디자인 분야 전문가다. 리더십과 현장 감각이 뛰어나 문화융성의 국정기조를 실현하는 데 적임자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김 신임 차관은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국장, 부산지방해양항만청장 등 해양ㆍ항만분야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