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원시 10년.. 미래 청사진을 그린다.

최종수정 2014.08.02 15:06 기사입력 2014.08.02 15:06

댓글쓰기

"남원시 비전을 제시할 2030 장기종합발전계획 착수보고회 개최"

남원시가 비전을 제시할 2030 장기종합발전계획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남원시가 비전을 제시할 2030 장기종합발전계획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아시아경제 이진택 기자]남원시는 곳곳에서 추진하고 있는 현안 사업들을 연계하고 종합적인 비전을 제시할 ‘2030 남원시 장기종합발전계획’을 발주하고, 1일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남원시 장기종합발전계획은 지난 2004년 수립 후 10년 만에 재수립되는 것으로 도농복합도시인 남원시가 인근 시·군과 비교해 다양한 분야에서 비교 우위에 서 있음에도 한편으로 저평가를 받는 시의 오늘을 재조명하고, 미래의 청사진을 제시하고자 하는 데에 그 의의가 있다.

특히, 이번 남원시 장기종합발전계획은 정부 출연기관인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연구원장 이승종)에서 직접 용역을 수행하게 되어, 중앙부처 흐름에 대응한 국비확보는 물론, 남원 현안 사업들을 잘 아우르고 남원의 강점을 부각시킬 수 있는 실행력 있는 용역 보고서가 나올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한편, 남원시는 전국 최초 문화도시로 선정되어 구도심권 활성화와 시민들이 행복한 세계적 문화거점도시를 이루기 위해 다양한 사업들을 시행하고 있으며, 지리산 힐링 산악관광벨트, 창조적 농업 클러스터와 제조업 기반 신성장 산업벨트 조성 등 지리산 중심도시의 이점을 살리고, 지속 가능한 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 하고 있다.

남원시 장기종합발전계획에는 이러한 사업들을 기반으로 문화와 예술, 6차 산업과 관광 등 융·복합과 상호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공동체 복원 등을 통한 시민행복지수 향상 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이환주 남원시장은 “시민과 함께,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일자리 창출, 교육복지 증진 등을 위한 다양한 사업 아이템들을 장기종합발전계획에 담아내 주기 바란다”며 용역기관인 한국지방행정연구진에게 주문했다.

이진택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