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양플랜트 쇼크 벗어난 삼성重…영업이익률 8.4%(상보)

최종수정 2014.07.25 15:35 기사입력 2014.07.25 15: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해양플랜트발(發) 쇼크를 겪었던 삼성중공업 이 올해 2분기 경영실적이 개선됐다.

삼성중공업은 25일 올해 2분기 실적은 매출액 3조 1067억원, 영업이익 2623억원(이익률 8.4%), 당기순이익 2,06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3조7982억원에 비해 매출은 18.2% 줄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8.3%, 4.3% 각각 감소했다. 하지만 전분기에 비해 매출은 9.5% 감소했지만, 영업이익과 세전이익, 당기순이익은 모두 흑자로 전환했다.

지난 1분기에는 익시스와 에지나 등 2건의 해양 프로젝트에서 손실에 예상됨에 따라 약 5000억원의 공사손실충당금으로 반영하면서 362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디. 2분기에는 경영실적이 정상 수준으로 회복된 것이다.

이는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결과다. 특히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의 비율인 영업이익률은 8.4%를 기록했다. 지난해 7.5% 보다 0.9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일부 해양 프로젝트의 공사비 추가정산(Change Order)이 2분기 실적에 반영되면서 시장전망치를 웃도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면서 "매출 감소는 일부 공정지연 등에 따른 일시적 현상이며 3분기부터는 정상화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