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마존, 2분기 적자폭 확대…3분기도 '우울'

최종수정 2014.07.25 11:23 기사입력 2014.07.25 09: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올해 2분기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흑자전환에 실패했다.

24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아마존은 올해 2분기 1억2600만달러(주당 27센트)의 순손실을 기록, 흑자전환에 실패했다. 손실 폭은 지난해 2분기 700만달러(주당 2센트)에서 확대됐다.
아마존의 대규모 손실은 신규 사업과 서비스에 대한 투자에 기인한다. 아마존은 올해 식료품 주문용 막대형 기기 '대시(Dash)'를 선보였고, 전자책 무제한 제공 서비스, 스트리밍 서비스, 첫 셋톱박스 '파이어TV' , 스마트폰인 '파이어폰' 등을 발표하며 영역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 때문에 아마존은 매출 증가세가 뚜렷한 상황에서 손실 폭 확대가 나타났다. 아마존의 2분기 매출액은 193억4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다. 매출액은 전문가들의 예상치 193억달러에 부합했다.

영업이익률은 -0.1%를 기록해 지난해 2분기(0.5%)와 올해 1분기(0.7%)와는 대조적으로 마이너스권으로 고꾸라졌다. 매출액이 증가했지만 영업 비용지출이 193억6000만달러에 달했다.
문제는 아마존의 미래 실적 전망도 밝지 않다는 것이다. 아마존은 3분기 영업손실액을 4억1000만~8억1000만달러 수준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망스런 실적 발표 여파로 아마존 주가는 뉴욕 장 시간 외 거래에서 10% 하락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