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날두, 일본 TV서 출연진의 기괴한 행동에 '심기 불편'

최종수정 2014.07.24 19:50 기사입력 2014.07.24 19:50

댓글쓰기

일본tv '슈퍼뉴스'에 출연한 호날두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일본tv '슈퍼뉴스'에 출연한 호날두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호날두, 일본 TV서 출연진의 기괴한 행동에 '심기 불편'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9·레알 마드리드)가 일본TV 프로그램에서 굴욕적인 경험을 했다.
호날두는 일본 MTG사가 출시한 미용 용품 '파오'의 모델로 기용돼 프로모션 차 일본을 방문했다. 제품 홍보를 위해 일본 '슈퍼 뉴스'에 출연한 호날두는 꽃다발과 출연진의 환대를 받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호날두의 표정은 점점 굳어갔다. 출연진들은 호날두의 근육질 몸매가 담긴 사진을 들고 나와 몸을 세세히 분석하며 호날두를 당황시켰다. 호날두가 홍보하는 제품을 입에 물고 고개를 흔드는 기괴한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호날두는 프로그램 내내 집중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기괴한 행동을 하는 일본 출연진들을 바라보며 인상을 찌푸렸다.
영국 데일리 미러는 "호날두가 일본의 기괴한 TV쇼에 출연해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호날두가 할 수 있었던 것은 그저 서 있는 것과 지켜보는 것뿐이었다. 불쌍한 호날두"라고 전했다.

호날두가 출연한 일본 방송을 본 네티즌은 "호날두 일본 tv, 그러게 거긴 왜 갔어" "호날두 일본 tv, 일본식 개그랑 안 맞았나보네" "호날두 일본 tv, 하나도 안 웃기고 민망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