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 전세가율, 광주 78.4% 전국최고…서울은?

최종수정 2014.07.11 14:50 기사입력 2014.07.11 14:50

댓글쓰기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평균이 68.8%로 2002년 4월 이후 최고치로 나타났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평균이 68.8%로 2002년 4월 이후 최고치로 나타났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아파트 전세가율, 광주 78.4% 전국최고…서울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12년 만에 최고치에 근접했다.

KB 국민은행의 집계 결과 지난달 전세가율은 평균 68.8%로 2002년 4월 이후 최고치로 나타났다. 이는 1998년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인 지난 2001년 10월의 69.5%에 0.7% 밖에 뒤지지 않는 수치다.

지역별로는 광주광역시의 전세가율이 78.4%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특히 남구는 81.3%를 기록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80%를 넘겼다. 다시 말해, 집 값이 1억원이면 전세값이 8100만원인 셈이다.

대구의 평균 전세가율도 75%, 울산 72%, 대전71%로 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한편, 서울은 64%를 기록해 지난 2001년 11월 64.4% 이후 가장 높은 전세가율을 기록했다. 서울에서는 성북구가 유일하게 71.1%를 기록해 70%를 넘겼으며, 한강 이북 지역의 평균 전세가율이 66%로 한강 이남의 62.3%보다 높게 나타났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에 따르면 시장의 불확실성 때문에 아파트 매매가 상승폭은 좁아지고 전세가 상승폭은 커져 전세가율이 계속 오르고 있다고 한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