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윙스·산이, 양동근 심사에 불만 표해…"미쳤나? 생각했다"

최종수정 2014.07.11 12:27 기사입력 2014.07.11 12:27

댓글쓰기

스윙스(왼쪽)와 산이

스윙스(왼쪽)와 산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스윙스·산이, 양동근 심사에 불만 표해…"미쳤나? 생각했다"

쇼미더머니3 양동근의 알 수 없는 심사기준에 다른 심사위원들이 분노했다.

10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3'에선 래퍼 도전자들의 2차 1인 단독 오디션 현장이 방송됐다.

이날 오디션엔 쇼미더머니3 마스타우-타블로, 더콰이엇-도끼, 스윙스-산이, 양동근 등 네 팀이 심사를 맡았다. 이날 양동근은 유독 다른 심사기준을 보였다. 다른 프로듀서들은 실력이 부족해 보이는 도전자에게 쿨하게 탈락을 줬지만 양동근만이 합격 판정을 내렸다.

심사위원 중 한 팀이라도 합격 판정을 하면 다음 단계 오디션에 진출할 수 있다는 프로그램의 규칙 때문에 다소 실력이 부족한 참가자들도 양동근의 3차 오디션에 올라가게 됐다.
심사위원 중 한 명인 스윙스는 "양동근은 예수님과 같은 분이다. 구리뱅뱅"이라고 비꼬듯 불만을 표출했다. 다른 심사위원인 산이는 "양동근의 세상은 조금 다르다. '저 사람 왜 저러지? 미쳤나?'라고 생각했다"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마스타우 또한 양동근에게 "막무가내로 막 뽑는다. 막무가내로 막 던져버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더콰이엇도 양동근의 끝없는 합격 처리에 "양동근이 또 한 명을 살리셨다. 힙합구조대"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스윙스는 육지담 합격과 관련해 '소속사 후배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같은 '브랜뉴뮤직' 소속이라 뽑아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각에서 제기됐다. 이에 스윙스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육지담 브랜뉴뮤직 아님. 뽑아줄 때 처음 봄"이라고 해명했다.

스윙스 발언과 양동근 심사를 접한 누리꾼은 "스윙스 불도저 같은 성격" "스윙스 육지담 무슨 관계야?" "쇼미더머니3 재밌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