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김명수·정성근' 朴대통령 선택에 맡기나

최종수정 2014.07.11 10:40 기사입력 2014.07.11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11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명수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할 계획이었으나 야당이 두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면서 일정 자체가 취소됐다.

두 후보자에 대한 청문 보고서 채택은 논의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며 채택도 불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당 간사인 신성범 새누리당 의원은 "야당은 두 후보자 모두에 부적격 결론을 보고서로 채택하자고 요구했고 우리는 반대 입장"이라며 "야당이 회의 자체를 보이콧하겠다고 해서 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 간사인 김태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두 후보자는 보고서 채택을 논의할 수준이 아니다. 지금은 부적격 채택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양당 입장차가 크자 설훈 교문위원장은 "이런 상황에서 회의를 할 수 없다"며 회의를 취소했고 추후 일정도 잡지 않았다.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제출 시한은 14일까지다.
국회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되더라도 박근혜 대통령은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이 가능하다. 하지만 전날 여야 원내대표단 회동에서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로부터 두 후보자에 대한 지명철회 요구를 받고 "참고하겠다"고 답한 만큼 임명 강행 선택도 쉽지 않을 것이란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