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월 기업 경기전망 '94'…5개월 만에 최저치

최종수정 2014.06.29 11:00 기사입력 2014.06.29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다음 달 경기 전망 지수가 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환율 하락세가 이어진 데다 지난달 세월호 사고 이후 위축된 소비 심리가 아직 회복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9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7월 종합경기 전망치는 94.0으로 기준선 100을 밑돌았다.
이는 올해 2월 88.7을 기록한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많이 떨어진 수치다. BSI가 100 이상이면 다음 달 경기를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뜻한다.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이번 결과는 원화 환율 하락으로 인한 수출 채산성 부담, 산업생산 부진 및 세월호 사고로부터 완전히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내수 부진 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전경련 측은 "최근 기업들은 급격한 원화절상을 우려하고 있으며, 체감경기 또한 아직 세월호 사고의 여파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망치를 부문별로 살펴보면 내수(98.1), 수출(96.9), 투자(98.1), 자금사정(98.1), 재고(102.5)*, 고용(96.7), 채산성(97.1) 등 모든 부분에서 부정적으로 전망됐다. 재고는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재고과잉)을 의미한다.

기업경기실사지수 6월 실적치는 91.3을 기록해 3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하회했다. 부문별로 보면 내수(94.6), 수출(93.6), 투자(97.5), 자금사정(95.9), 재고(105.4), 고용(98.3), 채산성(93.4) 등 모든 부분에서 부진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경공업(88.5)의 경우 섬유·의복 및 가죽·신발(70.0), 펄프·종이 및 가구(80.0)를 중심으로 전월 대비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6월 실적(85.2)은 섬유·의복 및 가죽·신발(70.0), 펄프·종이 및 가구(73.3)를 중심으로 부진을 기록했다.

중화학공업(88.9)의 경우 1차금속 및 금속가공(81.6), 의료·정밀·전기 및 기타기계(84.8), 석유정제 및 화학제품(85.0)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6월 실적(88.9)은 전자 및 통신장비(74.2), 1차금속 및 금속가공(86.8), 자동차·트레일러 및 기타운송장비(88.9) 등을 중심으로 부진을 기록했다.

반면 비제조업(100.4)의 경우 운송업(117.6), 출판 및 기록물 제작(107.1), 도·소매(106.3) 등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호조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6월 실적(95.2)은 출판 및 기록물 제작(78.6), 전기·가스(79.2), 지식 및 오락서비스업(92.9), 도·소매(95.2) 등을 중심으로 부진을 기록했다.

김용옥 전경련 경제정책팀장은 "경기회복과 내수활력 제고를 위해서는 확장적 거시경제정책 기조 유지 및 경제혁신, 규제개혁 정책의 차질 없는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