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쿠쿠전자, “8월 중 코스피 상장 목표”

최종수정 2014.06.27 18:00 기사입력 2014.06.27 18:00

댓글쓰기

27일 증권신고서 제출, 내달말 공모청약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 최대어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쿠쿠전자가 본격적인 상장절차에 들어갔다.

밥솥시장 1위 건강생활가전기업 쿠쿠전자는 27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공모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오는 8월 중 증시 입성이 목표다.

공모예정가는 8만원~10만4000원으로 이에 따른 공모규모는 최대 2549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전량 구주매출 형태로 총 상장예정주식수는 980만여주다.

쿠쿠전자는 1978년도에 설립된 성광전자를 시작으로 36년간의 밥솥 개발·생산을 통해 98년 자체브랜드 ‘CUCKOO’를 출범했다. 주력제품인 쿠쿠밥솥은 지난해 시장점유율 70%를 기록하는 등 브랜드 출범 이후 현재까지 15년 연속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최근 주방가전뿐 아니라 정수기, 비데 등 생활가전 전분야에 걸친 사업을 전개하면서 이를 바탕으로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미국, 러시아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해 글로벌 생활가전기업으로 나아갈 계획이다.
쿠쿠전자는 지난해 매출액 4,995억원, 영업이익 651억원의 실적을 기록하는 등 해외시장 진출로 전열기구 매출액이 크게 증가하며 큰 폭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한편 쿠쿠전자는 다음달 23~24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거쳐 최종 공모가를 확정한 뒤 29~30일 양일간 청약을 받는다. 대표 주관사는 우리투자증권이며, 공동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