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벨기에 하이라이트, 한국 16강 앗아간 신의 손 '티보 쿠르트와'

최종수정 2014.06.30 09:27 기사입력 2014.06.27 07:54

댓글쓰기

▲한국 벨기에전, 벨기에 골키퍼 티보 쿠르트와 선방장면(사진: KBS캡처)

▲한국 벨기에전, 벨기에 골키퍼 티보 쿠르트와 선방장면(사진: KBS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한국 벨기에 하이라이트, 한국 16강 앗아간 신의 손 '티보 쿠르트와'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벨기에전에서 패배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27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 위치한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이 벨기에에 0-1로 패했다.

이로써 1무 2패를 기록한 한국은 16강에 오르지 못했고 벨기에와 러시아전 1대1 무승부를 기록한 알제리가 H조 1,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이날 최전방 원톱은 박주영이 아닌 김신욱이 선발 기용됐다. 골키퍼 역시 정성룡 대신 김승규로 변화를 줬다.
전반 44분 스테번 드푸르가 김신욱의 다리를 밟으면서 퇴장을 당해 한국은 수적 우위를 점했지만 벨기에 골키퍼 티보 쿠르트와는 모든 슈팅을 막아내며 한국의 골을 용납치 않았다.

특히 전반 29분에는 결정적으로 기성용의 중거리슛을 막아내는 아슬아슬한 장면도 연출됐다.

한명이 퇴장당한 이점을 후반에도 살리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경기를 끌고 가던 한국 대표팀은 결국 벨기에에게 선취골을 내줬고 이 골이 이 경기 결승골이 됐다.
후반 32분 벨기에 얀 베르통헨이 결국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디보크 오리지가 날린 슈팅을 김승규가 막았지만 튕겨나온 골을 얀 베르통헨이 그대로 골로 연결시켜 한국팀에 암운의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후반전 한국 대표팀 감독 홍명보는 손흥민을 빼고 지동원과 김보경을 투입시키며 분전했지만 결국 선수 개개인의 기량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패배하고 말았다.

한편 티보 쿠르트와의 선방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티보 쿠르트와, 정말 잘막는다" "티보 쿠르트와, 벨기에 골키퍼 싫다" "티보 쿠르트와 때문에 한골도 못넣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