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부CNI도 채권단 관리 들어가나…회사채 상환 불투명

최종수정 2014.06.27 07:51 기사입력 2014.06.27 07:51

댓글쓰기

내달 5일 회사채 200억 만기 상환 도래
증권신고서 미흡…기일내 차환 발행 힘들어져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동부그룹 비금융계열사의 지주회사격인 동부CNI가 동부제철에 이어 유동성 위기에 직면했다. 다음달 5일 만기 도래하는 회사채 200억원을 막을 길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동부는 당초 회사채 차환 발행을 계획했으나 금융감독원이 발행신고서 미흡으로 정정을 요구하면서 일이 틀어졌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채권단과 동부그룹은 동부CNI 회사채 상환만기 도래를 앞두고 회사 정상화 방안을 협의 중이다.

동부CNI는 다음달 중 총 500억원 규모의 회사채가 만기 도래한다. 각각 5일 200억원, 12일 300억원이다. 동부CNI는 당장 다음달 5일 만기도래하는 회사채를 막기 위해 재무구조개선 계획에 따라 30일을 청약일로 25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공모 발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동부제철이 채권단과 자율협약 체결을 논의하면서 금감원이 회사채 발행신고서 정정을 요구함에 따라 정상적인 채권 발행이 불가능해진 상태다. 금융권 관계자는 "자산 일부를 담보로 걸고 회사채 발행을 신고했는데 리스크 대응 부분에서 미흡하다고 판단을 내린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부CNI가 금감원의 요구를 받아들여 증권신고서를 수정 공시한다고 해도 그로부터 5영업일 이후에야 청약을 시작할 수 있어 현실적으로 만기일까지 채권발행을 하기가 쉽지 않다.

동부CNI는 지난달 말 기준 총차입금 2522억원 가운데 은행대출(342억원) 비중이 적고 제2금융권(680억원)이나 공모회사채(1500억원)의 비중이 크다. 이는 차환 발행에 실패하거나 채권단의 추가 지원을 받지 못할 경우 자율협약이 아닌 법정관리로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동부로서는 비금융계열사의 지주사격인 동부CNI가 채무불이행으로 가는 것은 어떻게는 막아야 한다. 시스템통합(SI) 업체인 동부CNI는 동부제철(14.02%)과 동부하이텍(12.43%), 동부건설(22.01%), 동부팜한농(36.8%) 등 주요 비금융 계열사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동부CNI가 채무불이행에 들어가면 과거 재무적투자자와 맺은 계약에 따라 김준기 동부 회장의 동부팜한농 지분을 매각해야 하는 등 일부 자회사들이 계열에서 분리될 수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법정관리로 간다면 채권단 역시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며 "채무불이행을 막기 위한 여러 방법을 모색하고 있으니 다음달 만기 상환에는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