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연준, 올 성장률 하향..내년 금리인상은 빨라질 것 (상보)

최종수정 2014.06.19 03:39 기사입력 2014.06.19 03: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18일(현지시간) 올해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2.1%~2.3%로 하향 조정했다.

FRB가 지난 3월 제시한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8%~3%였다.
FRB는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끝난 뒤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성명서는 이밖에 2015년 경제성장률은 3%~3.2%로 전망했고, 2016년에는 이보다 다소 낮은 2.5%~3%대 성장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기존의 전망치와 동일한 수준이다.

FRB는 또 올해의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기존의 1.5~1.6%에서 1.5~1.7%로 소폭 수정했다.
또 올해의 예상 실업률을 6.0~6.1%로 제시, 지난 3월에 제시한 실업률 예상치는 6.1~6.3%보다 소폭 낮췄다.

한편 FRB는 정책금리 인상이 2015년과 2016년에 당초 예상보다 좀 더 빨리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행 단기 정책금리는 0%~0.25%로 사실상 제로(0) 수준이다.

FRB는 지난 1분기 부진한 성장에도 불구하고 경제회복이 견실할 것이란 전망에 기초하고, 이에따른 인플레이션 등을 감안해 금리 인상시기가 당초보다 빨라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FRB의 채권매입 규모는 100억달러 추가로 축소된다.

FRB는 경기회복을 위한 유동성 공급 차원에서 현재 매달 450억 달러규모의 채권을 매입해왔다. 이로써 내달부터 채권매입 규모는 350억달러로 줄어들게된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