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재철 "23일 세월호 기관보고, 與野 재논의할 것"

최종수정 2014.06.19 07:14 기사입력 2014.06.18 19: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심재철 세월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8일 "오는 23일 기관보고를 받겠다"고 한 데 대해 한발 물러나 "여야 간 다시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야당 측이 "전혀 합의가 안 된 사안"이라며 강하게 반발하자 두 시간 만에 입장을 바꾸며 진화에 나선 것이다.

심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양측 입장이 다르고 비공개 회의가 있다 보니 회의일정 논의가 제대로 안 되고 혼선이 발생했다"며 "여야 두 간사께서 다시 논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심위원장은 "야당과는 합의가 안됐지만 마냥 기다릴 수 없어 회의를 진행하는 것"이라며 "오는 23일 전체회의를 열고 기관보고를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심 위원장은 "세월호 특위 회의 개최와 관련해서 오늘 오후 4시에 제가 주재해서 여야 간사 간 회동이 있었다"며 "그 자리에서 여당 간사는 23일부터 기관보고를 실시하자고 이야기했고 야당 측에서는 30일에서 7월4일 사이에 하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기관보고 이야기를 한참 하고 있었고 그에 따라 이야기 나온 것이니 당연히 전체회의라면 기관보고를 하는 회의다"라며 "제가 기관보고라는 단어를 쓰지 않았다고 해서 기관보고라는 일정 이야기를 안 했다 이렇게 이야기 하면서 폭거다, 거짓말이라고 이야기 하는데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심 위원장은 "저의 발언에 대해서 폭거라고 하고 감정적 단어까지 섞어서 이야기 나온 것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세월호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김현미 의원은 "23일 기관보고는 야당과 전혀 합의한 바 없다"며 "(심 위원장이) 전체회의만 하겠다고 해서 그러자고 했지 기관보고 얘기는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심재철 위원장이 이렇게 위원회를 폭력적, 일방적으로 진행하려 하는 데 대해 야당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이후 벌어지는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심 위원장에게 있음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