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러시아 골기퍼 아킨페프 공이 미끄러져 첫 골 허용 "기름손 등극"

최종수정 2014.06.18 08:52 기사입력 2014.06.18 08:52

댓글쓰기

▲러시아 골기퍼 아킨페프(사진:SBS 중계화면 캡처)

▲러시아 골기퍼 아킨페프(사진:SBS 중계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러시아 골기퍼 아킨페프 공이 미끄러져 첫 골 허용 "기름손 등극"

18일 오전 7시(한국시간)부터 브라질 쿠이아부에서 열린 H조 조별 예선 1차전 대한민국 대 러시아 경기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첫 골을 대한민국 이근호가 터뜨렸다.
후반 23분 드리블을 치고 들어간 이근호는 그대로 강한 오른발 슛을 날렸다. 공은 러시아 골기퍼 이고르 아킨페프 정면으로 향했다.

아킨페프가 공을 한 번 잡고 놓친 뒤 공은 그대로 골문을 향했다.

이에 배성재 SBS 아나운서는 이 순간을 "역시 러시아는 산유국입니다. 골기퍼가 잡았다가 놓쳤어요. 미끄러졌네요"라고 해설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대한민국 대 러시아전 경기상황은 1:1로 비기고 있다.

러시아 골기퍼 모습을 본 네티즌은 "러시아 골기퍼 아킨페프, 기름손" "러시아 골기퍼 아킨페프, 정성룡 제발 잘해" "러시아 골기퍼 아킨페프, 배성재 해설 진짜 웃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