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언론, 문창극 "위안부 사과받을 필요 없다" 발언 집중 조명

최종수정 2014.06.14 15:47 기사입력 2014.06.14 15:47

댓글쓰기

▲문창극 "일본 식민 지배는 하나님의 뜻" 문제의 발언 동영상(사진:KBS캡처)

▲문창극 "일본 식민 지배는 하나님의 뜻" 문제의 발언 동영상(사진:KBS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본 언론, 문창극 "위안부 사과받을 필요 없다" 발언 집중 조명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하나님의 뜻' 문제 발언을 두고, 일본의 반응도 뜨겁다.
일본 언론들은 13일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 지배와 남북 분단은 하나님의 뜻' 발언을 일제히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문 총리 후보자가 지난 4월 서울대 강의 도중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를 받을 필요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이용, 집중 부각시켰다. 산케이 신문은 "한국 '하나님의 뜻' 발언 총리후보, 위안부 문제에서도 '사과 받을 필요 없다'"는 자극적인 헤드라인을 뽑았다.

보수성향의 요미우리신문은 문 총리 후보자의 문제 발언 때문에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하며 "박근혜 정부가 개각을 단행하고 쇄신하려고 하지만 혼란을 수습할지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진보성향의 아사히 신문은 문 총리 후보자의 '하나님의 뜻' 발언 외에도 "게으르고 자립심이 부족하고 남한테 신세지는 것이 우리 민족의 DNA"라고 말한 것도 소개하며 "야당의 반발이 강해 문 총리 지명자가 취임할 수 있을지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 일본의 보수 우파 네티즌들은 문 총리 후보자의 문제발언이 알려지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한국에는 우민만 있다고 생각했는데 차기 총리 후보 문창극씨와 같은 시대와 나라를 볼 사람이 있다는 것이 놀라울 뿐" "한국에도 드물게 괜찮은 생각이 존재한다" "문창극은 스스로 사실을 인정한 훌륭한 사람이다" 등의 글을 올렸다.

문창극 총리 후보자 문제발언에 대한 일본 반응을 접한 네티즌은 "문창극 일본반응, 총리되면 박근혜 정부의 대일 외교도 명분 잃을 듯" "문창극 일본반응, 그냥 일본가서 총리해라" "문창극 일본반응, 우익들 신났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