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日 총리 "납북자 전원 귀국 위해 총력기울이겠다"

최종수정 2014.06.13 07:02 기사입력 2014.06.13 07: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인 납북자의 전원 귀국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거듭 밝혀 주목된다.

더욱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자회견에서 북한이 납치 문제 재조사를 위한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를 실행하는 것과 동시에 세 가지 대북 제재를 해제하겠다며 납북자의 일본 귀국을 위해 전면 지원에 나서고 있기 때문에 아베 총리의 발언에는 더욱 무게가 실린다.

아베 총리는 12일 총리 관저에서 열린 일본 정부와 여야 정당의 납치 문제 관계 의원들로 구성된 ‘납치 문제 대책기관 연락협의회’에서 "북한이 일본인 납북자를 포함한 모든 일본인에 관해 포괄적이고 전면적인 조사를 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회의는 지난달 말 일본과 북한이 국장급 회담에서 일본인 납북자 재조사에 합의한 뒤 처음 열렸다.

특히 아베 총리는 납치 문제 재조사가 모든 납북자의 귀국이라는 구체적 성과로 이어지도록 온 힘을 쏟겠다고 강조하고 일본인 납북 문제에 대한 여야의 결속이 북한에 큰 압력이 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인 납북자 요코다 메구미 씨의 사진전에 참석해 메구미씨 부모와 대화를 나눴다며, 가족들이 납북자를 다시 품에 안을 때까지 자신의 사명은 끝나지 않았다고 다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자회견에서 북한이 납치 문제 재조사를 위한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를 실행하는 것과 동시에 세 가지 대북 제재를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북한과 일본은 지난달 29일 납치 문제 재조사 시점에 인적 왕래 규제, 송금 보고와 휴대 반출 신고금액 제한, 인도적 목적의 선박 입항 금지 등 세 가지 대북 제재를 해제하기로 합의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