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日 야구 올스타전 8년 만에 부활…11월 일본 개최

최종수정 2014.06.11 19:00 기사입력 2014.06.11 1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미국과 일본 프로야구 선수들이 승부를 겨루는 미·일 야구 올스타전이 2006년 이후 8년 만에 부활한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사무국과 일본야구기구(NPB)는 11일(한국시간) 공동성명을 통해 "오는 11월 일본에서 미국과 일본 프로야구 선수들이 맞붙는 '올스타 시리즈 2014'를 개최한다고"고 발표했다. 이번 올스타전은 1934년 메이저리그 올스타팀이 일본을 처음으로 방문한 뒤 올해 80주년을 기념해 열리게 됐다.
앞서 메이저리그 올스타팀은 1934년부터 비정규 교류전 형태로 일본 투어를 시행했고, 1986년부터 2006년까지는 격년제로 미·일 올스타전을 열었다. 하지만 수익 배분 등의 문제가 생기면서 2006년 이후 8년 동안 개최되지 않았다.

이번 올스타전은 다섯 차례 공식경기와 두 차례 친선경기로 진행된다. 11월 11일 고시엔구장에서 메이저리그 올스타팀과 한신 타이거즈, 요미우리 자이언츠 연합팀이 친선경기를 하고, 이튿날인 12일 교세라돔에서 올스타팀끼리의 첫 경기가 열린다. 14일과 15일, 16일에는 도쿄돔에서 2~4차전이 열리고, 18일에는 삿포로돔에서 5차전을 한다.

메이저리그 올스타팀과 일본 대표팀은 20일 오키나와 셀룰러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친선경기를 끝으로 전체 일정을 마감한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