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소나기·인천 우박·일산 회오리바람, 한반도 기상 이변 속출

최종수정 2014.06.11 17:03 기사입력 2014.06.11 17:03

댓글쓰기

일산서 회오리바람(용오름 현상)(사진:YTN 방송 캡처)

일산서 회오리바람(용오름 현상)(사진:YTN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울 소나기·인천 우박·일산 회오리바람, 한반도 기상 이변 속출

서울과 경기도 지역에 소나기와 우박, 용오름, 회오리 등이 겹치는 한반도에서는 있을 수 없는 기상이변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12일) 새벽까지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고, 일부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예정이다.

오늘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등 일부 지역에는 어른 손톱만 한 크기의 우박이 떨어지기도 했다.

특히 인천기상대는 "인천 남동구 남동공단에 오후 3시 35분부터 5분 동안 강한 빗줄기를 동반한 우박이 떨어졌다"고 밝혔다.
또한 10일 저녁 고양시 일산 서구에 있는 한 마을에서는 미국에서 부는 토네이도와 비슷한 회오리 바람이 불어 장미 재배용 비닐하우스 20동 이상이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날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15도에서 20도, 낮 최고기온은 19도에서 27도 등으로 어제와 비슷했다.

한편 기상청은 당분간 많은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해 큰 더위는 없겠다고 예고했다.

서울 소나기와 토네이도 소식에 네티즌은 "서울 소나기, 날씨가 흐릿흐릿" "서울 소나기, 우산 꼭 챙겨야지" "서울 소나기, 소나기도 힘든데 토네이도까지"등의 다양한 반응을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