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EW 대한항공' 내년 B747-8i 등 최신기재 속속 도입

최종수정 2014.06.11 11:40 기사입력 2014.06.11 11:40

댓글쓰기

대한항공이 내년 도입 예정인 B747-8i.

대한항공이 내년 도입 예정인 B747-8i.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대한항공 이 보잉사의 차세대 신형 항공기인 'B747-8i'를 내년 도입한다.

대한항공은 에어버스사의 'A380' 프로젝트가 다음 달 완료됨에 따라 보잉사의 차세대 신형 항공기 프로젝트에 들어갔다.

11일 대한항공 등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내년 하반기 'B747-8i' 1대를 시작으로 오는 2017년까지 모두 10대의 신형 항공기를 도입한다.

'B747-8i'는 대형 항공기의 대표 아이콘인 B747-400 점보기의 영광을 이어 받은 차세대 항공기다.

이 항공기는 대형 항공기임에도 불구하고 마하 0.86의 운항속도를 자랑한다. 대형 항공기중 가장 빠른 항공기로 알려지고 있다.
이 항공기는 새로운 알루미늄 합금과 복합소재를 사용해 항공기 무게를 대폭 줄였다. 최첨단 기술을 적용해 좌석당 연비 효율성을 16% 향상해 운영비는 13%, 운항비는 2% 절감할 수 있다.

반면에 이산화탄소가스(CO2) 배출은 기존 항공기 대비 16% 이상 저감하고, 엔진 덮개(Cowl)에 신기술을 적용해 기존 항공기 대비 소음을 30% 감소시켰다.

이를 통해 최대 14시간동안 1만4815㎞를 운항할 수 있다. 이는 기존 항공기보다 1365㎞를 더 운항할 수 있다.

대한항공이 오는 2016년부터 도입예정인 'B787-9'도 항공업계의 초미의 관심사다. '꿈의 여객기'로 불리고 있는 이 항공기는 기체 절반 이상이 첨단 복합소재로 제작, 기존 항공기보다 연료 효율이 20% 향상된 말 그대로 친환경 여객기다.

이 항공기는 기존 항공기보다 30석이 더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1만5750㎞나 운항할 수 있다. 운항속도는 마하 0.85.

무엇보다 항공기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정비가 필요한 부분을 지상 컴퓨터 시스템에 알려주는 헬스 모니터링(Health monitoring)까지 갖춰 비행안전성이 크게 향상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꿈의 여객기로 불리는 'B787-9' 11대를 주문한 상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오는 2016년이 되면 대한항공은 점보 제트기의 아이콘인 'B747-8i', 꿈의 항공기인 '787-9', 하늘 위의 궁전으로 불리는 'A380' 등 최첨단 항공기를 운항하게 된다"며 "명품 항공사를 표방하는 만큼 그에 걸 맞는 항공 서비스를 승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현재 14대인 B747-400 기종의 여객기를 오는 2017년까지 모두 처분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우선 올해 B747-400 1대를 매각한 뒤 내년에 5대, 내후년에 4대, 2017년에 4대를 처분한다.

또 2017년까지 기존 보유 중인 B737-800 3대와 B737-900 4대를 처분, 기종의 첨단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