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억대 횡령혐의' 해운조합 前이사장 소환

최종수정 2014.06.11 10:49 기사입력 2014.06.11 1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억대의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는 이인수 전 한국해운조합 이사장(60)이 11일 검찰에 출석했다.

인천지검 해운비리 특별수사팀(팀장 송인택 1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이 전 이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오전 9시 30분께 인천지검 청사에 도착한 이 전 이사장은 취재진을 피해 민원실 출입문을 통해 조사실로 들어갔다.

검찰은 이 전 이사장을 상대로 횡령한 조합 자금의 용처와 이 돈이 정관계 로비에 쓰였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해운조합 전·현직 임직원들의 진술을 통해 이 전 이사장의 횡령 혐의를 포착하고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 전 이사장은 해양수산부 해운물류본부장과 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 등을 거친 후 2010년 해운조합 18대 이사장에 취임했다. 현재 인천항만공사 항만위원장을 맡고 있다.

검찰은 이른바 '해피아'를 비롯한 해운비리 관련 수사에 본격 착수하면서 이 전 이사장과 해운조합 관계자들을 잇따라 출국금지 조치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