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銀, 두바이지점 개설…중동·아프리카 진출 교두보 확보

최종수정 2014.06.11 10:38 기사입력 2014.06.11 10:38

댓글쓰기

17개국 65개 해외 네트워크 보유

10일 우리은행 두바이 지점 개점식에서 이순우 행장(왼쪽 네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살레 전 두바이국제금융센터(DIFC) 총재, 안성두 두바이 총영사, 막툼 두바이 왕자, 이 행장, 카짐 DIFC 총재, 임경천 두바이 지점장.

10일 우리은행 두바이 지점 개점식에서 이순우 행장(왼쪽 네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살레 전 두바이국제금융센터(DIFC) 총재, 안성두 두바이 총영사, 막툼 두바이 왕자, 이 행장, 카짐 DIFC 총재, 임경천 두바이 지점장.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우리은행은 10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최대 무역국인 두바이에 지점을 개설했다고 11일 밝혔다.

두바이는 중동 지역과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무역 중심국으로 향후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를 잇는 금융과 물류의 중심지로 성장이 예상되는 지역이다.
우리은행은 이번 두바이지점 개설을 시작으로 현지진출 한국계 기업에 대한 수출입업무 및 무역금융을 지원하고 점차 터키, 이란, 이라크, 이집트 등 중동 및 아프리카 시장으로 진출영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순우 행장은 개점식 환영사를 통해 "국내은행 최초로 두바이에 지점을 설립한 대한민국 대표 은행으로서의 자부심을 가지고 한국기업의 두바이 투자를 활성화하고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현지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으로 양국의 경제발전에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행장은 개점식에 참석한 두바이 쉐이크 막툼 왕자를 비롯해 두바이 금융당국 관계자 등과의 면담을 통해 양국간 금융발전에 대해 논의했으며 귀국길에는 터키를 방문해 현지 1위 은행(Turkiye IS Bankasi)과 터키 진출 한국계 기업 및 현지기업에 대한 금융 서비스 제공과 상호 협력 방안을 담은 업무협약(MOU)을 체결할 계획이다.
한편 2012년 인도 첸나이지점 및 브라질 현지법인을 설립해 국내은행 최초로 브릭스(BRICs) 영업벨트를 구축한 우리은행은 지난해 말 인도네시아 소다라(Saudara)은행 인수에 대한 최종승인을 획득했으며 연내 인도네시아우리은행과 합병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아프리카 소재 현지은행과 MOU를 맺고 한국데스크를 설치, 본격적인 아프리카 시장공략을 준비하고 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