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 해외점포 실적 깜짝 반등…해외영업 확장 청신호

최종수정 2014.06.11 07:24 기사입력 2014.06.11 07: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국내 시중은행의 해외점포 영업이익이 올 들어 일제히 반등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의 64개 해외점포는 올 1·4분기에 6954만달러의 영업이익을 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영업익보다 3744만달러(116.6%) 급증한 것이다.

신한은행 68개 해외점포와 외환은행 91개 해외점포도 영업익이 각각 3901만달러와 5015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1125만달러(40.5%)와 883만달러(21.4%) 증가했다. 산업은행 역시 3181만달러로 568만달러(21.7%), IBK기업은행이 2133억달러로 65만달러(3.1%) 늘었다.

도쿄지점의 대규모 부당대출과 카자흐스탄 센터크레디트은행(BCC) 투자 실패 등으로 해외영업 실적을 공개하지 않은 KB국민은행을 제외하면 은행권 전반의 해외점포 영업실적이 개선되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은행의 해외점포 영업익이 급반등한 배경으로는 부실채권 정리가 꼽힌다.
기업은행의 연체율은 1.50%에서 0.70%로 떨어졌고 외환은행의 연체율도 0.61%에서 0.30%로 절반 이하가 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일본, 베트남, 미국 등 핵심 시장에서 우량자산 위주로 대출을 늘려 영업 실적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반신반의했던 은행의 해외점포 실적이 올 들어 개선됨에 따라 각 은행의 해외 영업망 확장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법인 통합에 이어 중국 법인을 곧 통합한다. 하나은행은 올해 상반기 중 베트남 사무소가 지점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영업을 위해 지점 위치를 선정하고 채용을 준비 중이다.

우리은행도 10일 두바이 지점을 개소하고 중국과 동남아시아, 중동을 아우르는 범아시아벨트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순우 우리은행장은 두바이 지점 개소식에 직접 참석해 해외영업망 확충의 의지를 보였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