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릭스 WBㆍIMF 역할 개발은행 세운다

최종수정 2014.06.11 05:57 기사입력 2014.06.11 05: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브라질과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브릭스(BRICS) 5개국이 100억달러씩을 출연해 브릭스 개발은행을 세울 것으로 알려졌다.

브릭스 개발은행은 서방 선진국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하는 세계은행(WB)과 국제통화기금(IMF)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할 것으로 관측된다.

1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릭스는 다음 달 중순 브라질 북동부 포르탈레자 시에서 열리는 제6차 정상회의에서 개발은행 설립 계획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브릭스 개발은행의 초기 자본금은 500억 달러로 알려졌으며, 2016년부터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브릭스 개발은행은 중국의 금융 중심 도시인 상하이에 들어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와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도 브릭스 개발은행 유치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으며, 브라질은 사실상 유치 경쟁을 포기했다고 전해졌다.
한편 브릭스 정상회의에서는 개발은행 설립 외에 1000억달러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는 계획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브릭스는 지난 2012년 남아공 정상회의에서 유사시에 대비해 1000억달러의 기금을 설치하기로 했다. 중국이 410억달러, 브라질과 러시아ㆍ인도가 각각 180억달러를 내고 나머지 50억달러는 남아공이 분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