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거리 알몸 활보 전자발찌남 체포 "여친과 싸운 뒤 홧김에…"

최종수정 2014.06.09 11:09 기사입력 2014.06.09 11:09

댓글쓰기

▲술먹고 알몸으로 강남거리를 활보한 전자발찌남 체포(사진:페이스북 페이지 '미친세상'캡처)

▲술먹고 알몸으로 강남거리를 활보한 전자발찌남 체포(사진:페이스북 페이지 '미친세상'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강남거리 알몸 활보 전자발찌남 체포 "여친과 싸운 뒤 홧김에…"

술에 취해 알몸으로 강남 거리를 활보한 전자발찌 부착자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8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김모(2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전자발찌만을 부착한 상태에서 알몸으로 거리를 누빈 김씨는 경찰 조사결과 특수강도강간 등 전과 4범이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7일 오후 1시께 술에 취해 알몸 상태로 집 주변인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대를 활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의 이런 변태적인 행각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서 최초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자발찌를 찬 채 알몸으로 활보하는 남성과 이를 맨발로 뒤쫓는 여성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급속도로 유포되자 근방 CCTV화면을 토대로 조사에 착수한 결과 관내 전자발찌 관리대상자를 탐문해 하루 만에 김씨가 사진 속 인물임을 밝혀냈다.

결국 김씨는 경찰의 임의동행돼 조사를 받았고 혐의를 모두 시인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당시 술을 마시고 여자친구와 싸운 뒤 홧김에 집 밖으로 뛰쳐나갔다가 1분 뒤 스스로 돌아왔고, 사진 속 여성은 나를 뒤따라 오던 여자친구였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