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동빈 회장 "계열사 사업장 수시 방문해 안전관리 확인하겠다"

최종수정 2014.06.08 09:35 기사입력 2014.06.08 09:35

댓글쓰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계열사 대표에 서신 보내 '안전' 강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롯데그룹은 최근 신동빈 회장이 전 계열사 대표이사들에게 직접 서신을 보내 "안전을 기업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두고 그룹 전반에 안전경영 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것을 강하게 주문했다"고 8일 밝혔다.

신 회장이 최근 일어난 여객선 침몰 사고의 희생자들과 그 유가족들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이를 계기로 롯데그룹의 안전 관리 실태를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는 것이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안전 관리는 기업의 아주 중요한 경영 요소이자 기업이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고객으로부터 신뢰와 믿음을 얻기 위해 필수적으로 갖추어야하는 덕목"이라고 강조하면서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기업은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확신하기 어렵다"며 안전 경영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신 회장은 또 서신에서 최근 제2롯데월드 공사 현장을 방문해 현장 실태와 모의 훈련을 점검한 것을 언급하며 "롯데월드타워는 우리 그룹의 역량이 총 동원된 대표 사업인 만큼 시공 과정이나 완공 후에도 세계에서 제일 안전한 건축물이 돼야 한다"며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또한 신 회장은 앞으로도 "각 계열사 사업장을 수시로 방문해 안전관리가 제대로 돼 있는지 철저히 확인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와 함께 그는 "모든 계열사에서 안전관리의 최고 책임자는 바로 대표이사 여러분임을 명심해 달라"며 대표이사들이 직접 나서 안전 경영을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신 회장은 각 계열사에서 안전관리 전담 조직을 대표이사 직속으로 두고 그 권한과 역할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신 회장은 "안전관리 부서가 능동적으로 상황을 판단하고 조치할 수 있는 권한이 있어야 한다"며 "비상 상황 발생 시 재난 컨트롤 타워로 역할도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위기 대응 매뉴얼을 점검하고 비상시 고객과 임직원의 대피ㆍ구조 훈련을 반복적으로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많은 계열사에서 백화점, 호텔, 영화관, 테마파크 등 다중이용사업장을 운영하고 있음을 지적하며 "비상 대피ㆍ구조 훈련에서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하는 것은 고객의 안전을 빠르게 확보하는 것"이라며 여객선 사고 시 "일부 승무원들의 무책임하고 소명의식 없는 행동들이 더 큰 불행을 초래한 것을 기억하라"고 전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