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2기, "사람 중심, 복지·안전 정책"

최종수정 2014.06.05 02:32 기사입력 2014.06.05 02:28

댓글쓰기

박원순 2기, "사람 중심, 복지·안전 정책"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재선에 성공하면서 지난 2년 7개월 간의 시정운영 흐름을 이어가게 됐다. ‘아무 것도 안하는 시장이 되겠다’던 박 시장이 또 한번 선택받은 것은 ‘눈에 띄는 개발정책’보다 ‘생활밀착형 복지정책’이 시민들의 피부에 더 와닿은 결과로 보인다. 세월호 여파도 큰 변수였다.

박 시장은 이번 선거과정에서 "중요한 것은 발전의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라며 양적 성장보다는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임기 중 가장 큰 성과로 취임 당시 20조원이었던 서울시 부채를 지난 5월 현재 3조5000억여원 갚아 16조대로 줄인 것을 꼽는다. 그는 이번 연말까지 서울시 부채를 13조원대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또 공공임대주택 8만호 건설과 사회적 경제 육성, 서울형 기초보장제, 공공일자리 창출, 협동조합 등도 주요 사업으로 추진해왔다.

'박원순 2기'에는 1기의 '복지 정책'에 이어 공약에서 강조한 '안전정책'이 강화된다. 그는 '시민의 삶과 생명을 우선하는 ‘사람 중심’의 시정'을 만들겠다며 ‘안전한 도시, 안심주택 8만호 공급, 지역맞춤형 개발, 여성 일자리 창출’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가장 앞선 공약은 ‘안전특별시, 서울’이다. 박 후보는 세월호 참사와 왕십리역 지하철사고로 인해 안전사고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자, 시 안전예산 2조원을 추가 확보하고 지하철 노후차량과 노후시설을 전면 교체하겠다고 공약했다. 시장 직속의 재난컨트롤타워 설치와 골든타임제 도입도 약속했다. 또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어린이들의 교통사고 발생률을 줄이기 위해 초등학교 스쿨버스 도입도 약속했다. 또 전월세가격 급증으로 불안해하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민간을 통한 ‘안심주택 8만호 공급’도 약속했다.

박 후보는 ‘1970년대식 토건개발 방식에서 벗어나야한다‘는 의지를 담은 도시재생활성화 사업도 공약했다. 철거방식의 재개발이 아닌 도시재생활성화 기금 2조원을 조성해 마을의 역사와 문화를 살린 정비를 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도시 경제성장을 위해 그는 G밸리(구로·금천), 상암DMC, 동대문창조경제클러스터, 신홍합(신촌·홍대·합정)밸리, 개포동 모바일 융합클러스터 등 '5대 창조경제거점'을 육성하고 마곡지구, 창동·상계 창업단지, 홍릉 일대 실버산업 클러스터 등 '3대 아시아지식기반허브'를 육성하겠다고 공약했다. 코엑스와 한국전력 부지에 '도심형 MICE(회의·관광·컨벤션·전시회) 클러스터’도 조성할 계획이다.
박 후보는 지난 1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저를) 개발을 무조건 반대하는 사람'으로 잘못 알고 계시는 분들이 있는 것 같다"며 그가 반대하는 것은 '묻지마 개발, 전시성 개발'임을 분명히 했다. 박 후보는 "지난 시정에서 시민들의 삶을 휘청이게 하는 많은 개발 사업의 출구전략을 마련해 정상화시켰다. 시 재정에 부담이 안되는 지속가능한 개발은 적극 찬성, 추진해왔다"고 말했다. 1기에서 그는 대규모 도시 재개발사업인 뉴타운 사업에 대해 다수 주민이 원하면 뉴타운지구 지정을 해제하는 방식으로 출구전략을 마련한 바 있다.

복지분야에서 박 시장은 여성일자리 10만개 창출에 힘쓰고 국공립 어린이집 1000개를 확충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주민센터 사회복지인력(복지사·방문간호사) 두 배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1기에서 '교통 복지'차원으로 추진했던 경전철 사업도 계속될 전망이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