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IMF, 중국에 낮은 성장률 목표 압박

최종수정 2014.06.06 11:56 기사입력 2014.06.06 11:56

댓글쓰기

"7% 수준이 적절"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국제통화기금(IMF)이 중국에 높은 경제성장률에 대한 기대를 낮추고 체력이 약한 금융과 부동산 산업을 강화하는 쪽에 정책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5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IMF의 데이비드 립튼 수석 부총재는 이날 베이징(北京)을 방문해 중국 정부의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인 7.5%가 다소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립튼 부총재는 "중국은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7% 전후로 낮춰야 한다"면서 "중국이 그동안 가능하면 높은 성장률을 달성하려고 노력했지만 앞으로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목표로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소 느려진 경제성장 속도를 목표로 하면 신용 증가 속도를 늦출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 중국경제가 덜 취약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립튼 부총재는 중국 정부가 경제성장 촉진을 위해 넓은 범위의 경기부양책을 펴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진단했다.
중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7.4%를 기록해 정부의 올해 성장률 목표치인 7.5%에 못 미쳤으며, 이로 인해 중국 안팎에서는 정부가 조만간 경제성장을 촉진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만연한 상태다. 현재까지 중국 정부는 예정됐던 철도, IT 분야 지출을 앞당기거나, 그림자금융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는 대신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을 확대하는 식의 소규모·부분적인 경제 활성화 대책만 발표해왔다.

립튼 부총재는 "강한 경기부양책은 정부가 통제하려고 노력했던 신용 증가세를 다시 높이는 부작용을 발생시킬 것"이라면서 "중국은 지방정부 부채 수준을 국내총생산(GDP) 기준 연간 1%포인트 낮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환율 문제에 관해서는 "위안화는 천천히 평가절하 되고 있다"면서 현재 달러 대비 5~10% 정도 저평가돼 있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이 경제 초점을 내수 중심에 맞추고자 한다면 중기적으로(3~5년) 위안화는 평가절상 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