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 태양광, 유럽·신흥국 시장 공략 속도

최종수정 2014.06.05 09:48 기사입력 2014.06.05 09:48

댓글쓰기

독일 뮌헨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 참가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한화그룹은 태양광 사업을 이끄는 한화큐셀과 한화솔라원이 세계 최대 규모의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에 참가했다고 5일 밝혔다.

4∼6일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 한화큐셀은 한화의 태양광 기술을 적극 알려 영국 뿐만 아니라 터키, 칠레 등 신흥국가들의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 시장을 타진할 계획이다.

특히 원전사태 이후 태양광 시장이 급성장한 일본 진출 사례 등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한화큐셀은 일본의 JFE엔지니어링이 내년 3월 일본 후쿠시마 스카가와시의 폐 골프장 부지에 완공하는 26.2메가와트(MW)의 태양광 발전소에 모듈 전량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는 일본의 8000 가구가 소비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한화솔라원도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유럽의 지붕형 태양광 발전소 공략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회사는 최근 독일 포크트솔라가 영국 남부 4개 지역에 설치하는 60.5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에 모듈 전량을 공급했다. 올해 1분기 전체 모듈 판매량 323MW 중 약 22%를 영국에 수출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남성우 한화솔라원 대표는 "한화솔라원의 오랜 모듈 사업 경험과 이번 전시회에서 소개하는 유럽 지역에 특화된 제품 등을 통해 유럽 시장의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