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농협지주 '우투證 패키지' 인수 승인

최종수정 2014.06.03 15:27 기사입력 2014.06.03 1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금융위원회가 농협금융지주의 우리투자증권 패키지 인수를 승인했다. 이로써 농협금융지주의 총자산은 290조원으로 늘었다.

금융위는 3일 오후 정례회의를 열고 농협금융지주에 대한 우리투자증권·우리아비바생명·우리금융저축은행의 자회사 편입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우리선물의 손자회사 편입도 승인했다.

이번 승인에 따라 농협금융지주는 이달 중 우리금융지주로부터 우리투자증권 주식 7542만6214주(37.85%), 우리아비바생명 1457만3773주(98.89%), 우리금융저축은행 1032만주(100%)의 지분을 취득하게 된다. 이후 농협금융지주에 설치된 자회사 통합 추진조직(PMI)을 중심으로 자회사 간 시너지 창출 및 발전방안을 마련하는 등 본격적인 통합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농협금융지주의 자회사는 이번 승인 이후 기존 7개에서 10개로 늘어난다. 총자산도 지난해 말 기준 254조5000억원에서 290조2000억원으로 증가한다. 이는 편입되는 자회사 총자산을 단순 합산한 규모다.

금융위 관계자는 "농협금융지주가 총 자산의 약 10%에 해당하는 우리투자증권(30조원)을 자회사로 편입함에 따라 농협금융지주의 비은행부문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