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포츠토토 사업자선정 두고 '체육공단-웹케시' 갈등

최종수정 2014.05.29 10:56 기사입력 2014.05.29 10:08

댓글쓰기

체육공단, 조달청에 웹케시의 우선협상자 지위 박탈 요청
웹케시 "직권남용…행정소송도 불사"


스포츠토토

스포츠토토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체육진흥투표권(스포츠토토) 차기 사업자 최종 선정을 앞두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스포츠토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웹케시 컨소시엄'의 지위 박탈을 조달청에 요청한 가운데 웹케시는 지위 박탈시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며 맞서고 있다.

28일 조달청에 따르면 체육진흥공단은 지난 26일 오후 웹케시의 우선협상자 지위 박탈을 요청하는 공문을 조달청에 보냈다. 지난 13일 웹케시를 우선협상자로 선정한 지 약 2주 만이다. 이에 조달청은 웹케시 측에 30일까지 공단의 요청에 대한 입장을 제출하라고 통보했다. 조달청은 웹케시의 의견을 들은 뒤 자신들의 입장을 공단에 통보할 예정이다.

공단은 웹케시가 낸 제안서의 자금조달 계획과 위탁 운영비 산정 내용에 일관성이 없다고 보고 있다. 제안업체의 연도별 자금소요계획 및 조달방안이 사업운영원가 산정내역과 일관성을 유지해야 하는데 웹케시가 이를 어겼다는 것이다.

공단 투표권사업실 관계자는 "법무법인으로부터 이 부분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들었다"며 "짚고 넘어가자는 차원에서 조달청에 이 같은 요청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조달청에서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면 받아들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애초에 공단은 위탁운영수수료율을 기존 3.5%에서 2.073%로 낮춰 제시했다. 이에 웹케시는 입찰 프리젠테이션(PT)을 하면서 수수료율로 1% 후반을 제안했으나 입찰 때는 이보다 낮은 1% 중반을 써냈다. 웹케시는 PT에서 제시한 수수료율은 외부에 공개되기 때문에 실제 입찰에는 이와 달리 제시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웹케시는 "이는 직권남용에 해당하는 무리한 해석"이라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범중 웹케시 전무는 "일관성에 대한 해석은 실질적으로 평가위원들이 평가 기준표에 의해 이미 평가를 한 것"이라며 "공단의 이 같은 결정은 이를 정면으로 부인하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웹케시는 '공단의 요청을 수용할 수 없다'는 의견을 조달청에 전달할 예정이다. 김 전무는 "조달청이 공단의 의견을 받아들이면 가처분신청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우선협상자 지위 박탈 논란이 불거짐에 따라 7월3일로 예정된 차기 스포츠토토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웹케시는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이후 기존 사업자인 오리온과 업무 인수인계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웹케시는 지난주 공단 측에 기존 스포츠토토 직원 215명(선수단 35명 포함)에 대한 고용승계 방침을 전달했다. 김 전무는 "이는(고용승계 규모는) 공단의 요구를 다 받아준 것이라 할 수 있다"며 "본 계약 체결이 임박한 상황에서 공단이 이를 뒤집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사태는) 인수인계에 중대한 차질을 줄 수밖에 없다"며 "7월3일은 약속된 사항인데 이를 지키지 못하게 한다면 공단이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