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창업기업, 상품 만들어도 '팔 곳'이 없다"

최종수정 2014.05.26 07:12 기사입력 2014.05.26 07:12

댓글쓰기

#. 대구의 한 대학생 창업기업 A사는 홈네트워크 사물인터넷 제품으로 지난해 MIT대학에서 개최하는 국제창업행사인 MIT-GSW(Global Startup Workshop)에서 동양인으로는 유일하게 상을 받았다.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까지 출품하여 전 세계 바이어들로부터 구매문의가 쇄도했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유통채널을 확보하지 못해 제품 양산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창업기업들이 상품을 어렵게 개발했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이를 판매할 유통채널을 확보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디어를 상품으로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경제적 가치가 창출될 수 있도록 '팔 곳'을 마련하는 것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6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전국대학생창업동아리연합(NEST) 회원 25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은 어렵게 제품을 만들더라도 이를 판매할 유통채널은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기업 상품을 판매하는 유통채널이 충분한 지에 대한 질문에 '매우 그렇다'와 '그렇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27.7%, '별로 없다'와 '거의 없다'는 37.4%, '보통'은 34.9%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창업기업 상품을 판매하는 유통채널이 충분한 지 수치화하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100점 만점에 평균 49.7점을 주어 국내에 창업기업 상품 유통 채널이 불충분한 것으로 평가됐다.

창업기업의 대표적인 애로사항으로 알려진 자금조달 외에 판로개척 또한 주요 애로사항 중 하나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디어 사업화 플랫폼 이용 시 예상되는 어려움 또는 겪었던 어려움을 묻는 질문(복수응답)에 전체 응답자 252명 중 판로개척에 60.3%(152명)이 대답하여 자금조달 및 운용을 선택한 61.1%(154명)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반면, 필요인력 확보와 상품기획의 어려움은 각각 27.4%(69명), 27.0%(68명)으로 판로개척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대학생 창업가와 창업예비 대학생들은 현 정부의 아이디어 부가가치화 정책기조와 창조경제타운 등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민의 아이디어를 통해 부가가치를 창출하자는 정부의 정책기조에는 '매우 긍정'과 '긍정' 이 총81.3%, 창조경제타운과 같은 아이디어 사업화 플랫폼이 도움이 된다고 82.1%가 응답했다.

김태윤 전경련 미래산업팀장은 "창조경제타운 등과 같이 아이디어를 모으는 시스템은 갖춰가고 있지만, 이를 유통할 수 있는 환경은 아직 미비한 상태"라며 "창조적 아이디어로 제품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를 소비자에게 유통시킬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완벽한 비율' [포토] 손나은 '몽환 섹시미'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