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경욱 靑대변인 '잠수사 일당' 발언 논란…"개인적 생각" 해명

최종수정 2014.05.26 07:32 기사입력 2014.05.25 17: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세월호 사고 현장에 투입된 민간잠수사들의 일당과 관련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개인적인 생각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25일 해명했다.

민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기자들을 만나 "현장에서 묵묵히 헌신적인 구조와 수색활동을 벌이는 잠수사들의 마음을 상하게 했을까 깊이 우려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어제(24일) 일부 기자들과 차를 마시며 세월호 희생자 구조와 수색문제와 관련해 일상적인 얘기를 나눴다"며 "현재 잠수사들이 오랜 잠수활동에 심신이 극도로 피곤하고 시신 수습 과정에 심리적 트라우마도 엄청나다는 얘기도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가족들은 잠수사들이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마지막 한 명을 수습할 때까지 최선을 다해주길 바랄 것이고 가능하다면 정부가 인센티브를 통해서라도 피곤에 지친 잠수사들을 격려해주길 희망할 것이라는 저의 개인적인 생각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민 대변인은 '민간잠수사가 일당 100만원, 시신 1구 인양시 500만원을 받는 조건으로 일하고 있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