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與 "김진표 보육공약, '미래를 포기한 투기'"

최종수정 2014.05.25 14:42 기사입력 2014.05.25 14: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은 25일 김진표 새정치민주연합 경기지사 후보의 '보육교사 공무원 전환' 공약과 관련, "미래를 포기한 투기"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새누리당은 이번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가 된 경기도에 당력을 집중하는 모양새다. 이날 오전 경기도 의정부에서 '중앙당-경기도당 선대위 연석회의'를 개최하고 김 후보를 집중 공격한 새누리당은 오후 대변인까지 나서 김 후보의 보육공약을 강하게 질타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보육교사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은 이견이 없지만 급여를 공무원 수준으로 지급하는 처우 개선과 보육교사 전체를 공무원으로 바꾸는 신분 교체는 엄연히 다르다"며 "새민련은 '미래를 위한 투자'라고 하는데 '미래를 포기한 투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밑 빠진 독에 물 붓지 말고 나라 곳간 생각 없이 허세부리지 말라는 주문"이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이어 "김 후보는 같은 당 경선후보이던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이 무상버스 공약을 내놓자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었는데 네가 하면 포퓰리즘이고 내가 하면 포퓰리즘이 아니라는 이중 잣대를 경기도민이 보고 계신다"고 비판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중앙당-경기도당 선대위 연석회의'에서 보육 교사 처우 개선 대책 논의를 위한 당내 별도의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기로 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