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리하락기 美 대통령·부통령의 재테크

최종수정 2014.05.17 09:25 기사입력 2014.05.17 09: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미국 국채 금리 하락기를 맞아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조 바이든 부통령이 다른 행보를 보였다.

대통령은 금리 하락기임에도 대출 이자 낮추기에 나서지 않은 반면 부통령은 대출 갈아타기로 이자를 아끼는 수완을 발휘한 것.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미 백악관은 연례 재산 공개 자료를 통해 오바마 미국 대통령 부부가 자산이 지난해와 같은 200~700만 달러(71억8000만원) 사이라고 밝혔다.

이를 자세히 살펴보면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2005년에 5.625%에 받은 50~100만달러의 주택담보 대출을 바꾸지 않고 있다. 최근의 기록적인 저금리 상황에서 대출을 변경하면 이자 지출을 크게 줄일 수 있지만 그러지 않고 있다.

대신 미 국채를 상당액 보유하고 있다는 것은 긍정적이다. 오바마 대통령 부부의 자산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은 100∼500만 달러상당의 미국 국채다. 국채를 보유하던 중 금리가 하락하면 이익이다. 현실화된 것은 아니지만 이자율이 하락하면 보유 채권의 가치가 높아지는 때문이다. 마치 주가가 상승해 재산이 늘어나는 것과 비슷한 효과다.
반면 27만6000~94만달러(9억6000만원) 사이의 자산을 소유하고 있다고 신고한 조 바이든 부통령은 금리 인하를 적극 활용했다.

지난해 연봉 23만700 달러(2억3000만원)인 바이든 부통령은 금리 하락기를 이용한 대출테크에 나섰다. 그는 거주 부동산을 담보로 30년 만기 모기지론을 통해 3.375%의 이자율로 50~100만달러를 빌렸다.

그는 이 자금으로 지난 2010년에 4.625%의 이자율로 받은 대출을 상환해 이자율 차이만큼 비용을 아낄 수 있게 됐다.

바이든 부통령은 미국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상품 'HELOC(Home Equity Line Of Credit)을 통해서도 2.75%의 이율로 돈을 빌렸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 부부의 수입 중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던 인세는 상당폭 감소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지난해 수입은 50만3183달러(5억1626만원)였다. 대통령으로서 받는 연봉 40만 달러(4억1000만원)를 제외한 액수는 저서 인세와 이자 배당 등으로 보인다.

과거 세 권의 책을 내 상당한 수입을 얻었던 오바마 대통령이지만 이번 신고에서는 지난해 인세가 5~10만달러로 1년 전의 10~100만달러 보다 크게 감소했다고 밝혔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